티스토리 뷰

반응형
 

쏟아지는 일 완벽하게 해내는 법

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Getting Things Done의 2016년 최신 업그레이드판. 초판이 출간되자마자 이 책에서 소개한 일 정리법은 ‘GTD 방식’이라 불리며 전 세계 수많은 직장인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

www.aladin.co.kr

 

책 읽기가 너무 힘들었다. 같은 말을 반복하는 느낌이 강했다. 그 와중에 인상깊은 문장들이 있어서 꾸역꾸역 읽어나갔다. 완독한 것에 대해 스스로에게 매우 칭찬하고 싶다.

나는 지금 쏟아지는 일 속에 살고 있다. 그리고 그 일들에 휩쓸려 살아가고 있다. 심지어 오늘도. 회사일, 개인적인 일들이 맥락없이 쏟아지고 계속 집중을 스위칭하며 살아가고 있다. 이 책은 그 상황에서 나에게 많은 액션아이템을 제안했다. 올해 상반기에는 이 제안들을 연습하고 체화할 예정이다.

첫째, 모든것을 수집한다.

머리속에 아무것도 남기지 않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.

그렇다. 진짜 머리속에 아무것도 남겨서는 안된다. 미완의 일들이 머리 속을 끊임없이 돌아다니고 내 평화를 방해한다. 그 망령같은 것들을 글로서 박제해야한다. 그냥 박제해서는 안되고 행동으로 구체화해서 박제해야한다. 정말 사소한 일이더라도 나를 방해할 수 없도록 수집할 것이다.

둘째, 매일 수집한 것을 검토한다.

그냥 무한정한 콜렉터가 되어선 안된다. 살아있는 목록을 만들어야 한다. 계속 완료되고 추가되고, 불필요하다면 사라지도록 관리해야한다. 책에서 구체적인 방식을 설명하지만 나는 아직 그 방식을 온전히 이해하진 못했다. 우선 나의 방식대로 목록을 관리하면서 개선을 하다보면 저자의 방식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.

셋째, 미루지 않고 처리한다.

방해는 없다. 인풋이 관리되지 않는 것 뿐이다.

내가 GTD를 하는 목적은 처리량의 증가이다.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는 역량을 가지는 것이 목표이다. 머리속에 컨텍스트가 많아지면 자연스레 일을 미루게 된다. 그리고 그 미룸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. 지금도 미루고 다른 걸 하고 싶다는 충동이 간간히 드는데, 미루지 않고 빨리 해낸다. 그게 결국 일을 더 많이 하게 할거라는 강한 믿음으로 말이다.

우선은 이렇게 세개의 액션아이템으로 이번 상반기를 보내보려고 한다. 여기에 적진 않았지만 프로젝트 관리도 할 예정이다. 우선은 꾸준히 연습하면서 나만의 방식을 찾아나가는 것으로! 상반기 회고가 기대된다.

하반기에 또 만나자!

 

반응형
댓글
최근에 올라온 글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Today
Yesterday
«   2024/03   »
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31
글 보관함